별천지삼천지 축제 포스터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증평군 증평읍 율리 좌구산 별천지공원에서 인삼문화축제의 일환인‘별천지삼천지’가 오는 14일 열린다.

11일 군에 따르면 별천지삼천지는 지역특산품인 인삼을 알리고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한 사계절 인삼문화체험 프로그램 중 첫 번째로 진행하는 봄 행사이다.

오는 14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이번 행사는 별천지 공원 만남의 광장에서 증평지역 체험마을 4개소 등이 참여해 인삼고추장 만들기, 인삼 달고나, 인삼떡갈비 만들기, 인삼콩알비누 만들기, 막걸리 빚기 등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전 예약한 경우에 한해 70% 할인된 가격으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충북인삼농협과 증평 로컬푸드 농가들이 수삼과 홍삼제품 등 특산품과 표고버섯, 사과, 잡곡, 채소 등 지역에서 재배한 일반농산물도 판매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인삼문화체험 행사를 통해 홍삼가공상품과 제철 농산물도 직거래로 구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봄나들이 하시러 별천지 공원으로 많이 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증평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