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회 지용신인문학상을 받은 이영미(가운데)씨와 동양일보 조철호(왼쪽) 회장, 김재종(오른쪽) 옥천군수가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28회 지용신인문학상을 받은 이영미(가운데)씨와 동양일보 조철호(왼쪽) 회장, 김재종(오른쪽) 옥천군수가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28회 지용신인문학상에 이영미(57·청주시 서원구)씨의 ‘목어’가 선정됐다.

12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김재종 옥천군수, 조철호 동양일보 회장, 유정현 옥천문화원장, 박효근 전 문화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해 당선자의 수상을 축하했다.

지용신인 문학상은 한국 시문학사의 우뚝한 봉우리 정지용(1902~1950) 시인을 기리고 한국문단을 이끌어갈 역량 있는 시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이번 공모에는 해외를 비롯한 전국에서 300여명이 2028편의 작품을 응모했다. 응모작들은 유종호 평론가(전 대한민국예술원회장)와 오탁번 시인(원서문학관 관장)이 심사를 맡았다.

수상작인 ‘목어’는 목어와 스님이 마주 보며 넌지시 건네는 속삭임이 아주 세밀하게 굴절되어 참신한 이미지로 겹겹이 직조된 듯 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조철호 회장은 인사말에서 “지용신인문학상은 이원종 충북지사와 옥천군수가 지용문학제에서 신인문학상을 발굴하는 작업을 시작하면서 비롯됐다”며 “‘목어’는 글자 하나 더하고 뺄것 없는 더 이상의 시는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재종 군수는 “훌륭한 신인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양일보 조철호 회장께 감사드린다”며 “신인작가 이영미씨는 한국현대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섬세하고 활발한 창작활동으로 옥천을 낳은 큰 시인으로 남아달라”고 당부했다.

당선자 이씨는 “자연을 바라보는 맑은 시선 유지해가며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시를 쓰겠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이씨는 전업주부로 수필가로 활동중이다. 2021년 ‘에세이 문예’에 수필 ‘패각’으로 신인상을 받은 바 있다.

이씨는 이날 시상식에서 당선패와 함께 상금 500만원을 수상하고 ‘목어’를 낭독하며 한국 문단에 시인으로 공식 등단하게 됐다. 옥천 엄재천 기자 jc0027@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