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진천군 덕산읍 신척저수지 일원에 '스마트 그린도시 도시'가 조성된다.

이 사업은 수질악화로 몸살을 앓았던 신척저수지 수질을 개선하고 주민친화 생태휴식 공간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국비 60억원 등 100억원을 들여 올해 12월말 준공 목표다.

인공지능 수질정화 장치·역펌핑 물순환장치 등 설치하고 인공습지를 조성해 수질을 개선한다.

수상식물원, 부유분수, 생태탐방로 등 휴식 공간도 들어선다.

탄소제로배움터, 스마트 가로등, 환경감시센서, CCTV 등을 비롯 환경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천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