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사각지대 해소 위한 민‧관 협치기대

[동양일보 이은성 기자]당진시 신평면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1일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앞장서 활동 중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 2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가졌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주민의 자발적 참여로 구성된 무보수‧명예직의 인적 안전망으로, 이·통장 및 부녀회장,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위원 등으로 구성돼 지역 내 숨어 있는 복지 사

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자체와 지원을 연계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당진 이은성 기자les7012@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