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연합회, 188곳 조사…48.9%는 "기존과 동일" 전망

[동양일보 조석준 기자]중견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은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영 환경이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존과 동일할 것이라는 전망은 이를 소폭 웃돌았다.

12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3월 17~25일 중견기업 188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새 정부 출범, 중견기업계 의견 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44.2%는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영 환경이 호전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48.9%는 기존과 동일할 것으로 전망했고,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6.9%였다.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는 경제 활성화가 67.6%로 가장 많이 꼽혔고 그다음은 국민 통합(13.3%), 정부 개혁(5.9%), 노동 개혁(4.8%) 등의 순이었다.

최우선 경제 정책 과제로는 성장 저해 규제 혁파(32.4%), 중견·중소기업 육성(25.0%),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 개혁(23.4%) 등의 순이었다.

중견기업 육성 정책 과제에 대해서는 대기업 수준의 규제 완화(31.9%)를 가장 많이 기대했으며 그다음으로 중견기업 특별법 상시법 전환 등 중견기업 육성 정책 기반 강화(21.8%), 초기 중견기업 성장부담 완화(19.1%) 등을 꼽았다.

분야별 최우선 과제로는 고용·노동 분야의 경우 근로시간 유연화(35.6%), 세제 분야는 법인세율 인하(32.4%), 기술 경쟁력 분야는 'R&D(연구개발) 세제·금융 지원 강화(37.8%) 등이 가장 많았다.

수출 경쟁력 분야는 공급망 관리 및 원자재 안정(54.3%), 탄소중립·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분야는 ESG 경영 기업 인센티브 마련(30.9%) 등이 우선적으로 선택됐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