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허브센터 조감도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이 16일 ‘괴산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괴산허브센터’를 착공했다.

괴산허브센터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98억 원을 투입해 괴산읍 서부리 267-3번지 일원에 연면적 4356.46㎡, 건축면적 1202.87㎡,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1층은 △괴산체험관광센터 △유기농 로컬푸드 유통판매장 △청년커뮤니티 공간 등을 조성해 괴산의 관광지와 특산물을 홍보하고 청년들의 활동공간으로 활용한다.

2층에는 △도시재생 지원센터 △일자리 종합지원센터 △마을관리형 사회적 협동조합 등을 조성해 도시재생사업의 허브공간으로 활용된다. 3~4층과 옥상은 주차공간 공간으로 활용해 주차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군은 ‘괴산허브센터’ 조성으로 지역주민 역량 강화, 주민 간 공동체 형성 등을 이끌어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 추진해 지속가능성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괴산허브센터가 지역 활성화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괴산읍 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건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