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문의문화재단지를 찾은 한 어린이가 윷놀이를 하고 있다.

[동양일보 김미나 기자]청주 문의문화재단지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

16일 청주시에 따르면 최근 주말 기준 평균 600명 이상 문의문화재단지에 방문했다. 이는 코로나19가 심각했던 2021년 주말 평균 관람객 대비 5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시는 문화재단지 활성화를 위해 빈공간으로 유지됐던 저잣거리 마당에 주말마다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던지기,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시는 봄철 개화기를 맞아 새벽시간(오전 5시 30분~오전 7시)에 사진촬영을 원하는 시민들에게 전망대를 무료 개방해 호응을 얻었다.

김규석 시 문화재과장은 “편의 시설을 개선하고 체험 공간, 볼거리를 마련해 문의문화재단지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미나 기자 kmn@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