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지난 3월 말 청주의 한 산부인과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이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된다는 감식 결과가 나왔다.

청주청원경찰서는 화재현장을 합동 감식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1층 주차장 천장 내 전기 설비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라는 감식 결과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경찰, 소방, 국과수, 한국전기안전공사 등은 현장을 방문해 합동감식을 벌였다. 이들은은 화재 직전 발화지점 내부 수도 배관 동파방지를 위한 열선 보강 작업을 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 화재 원인으로 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열선과 전등 등을 지목했다.

경찰은 시공 과정의 과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를 법령에 따라 실화 등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3월 29일 오전 10시 9분께 이 산부인과 건물 1층 주차장 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건물 외벽을 타고 본관과 구관 인근 모텔로 번졌다.

당시 산부인과 병원 건물 내부에는 신생아, 산모, 의료진 등 122명이 있었다. 이들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하거나 출동한 119구조대에게 구조됐다. 다행히 중상자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일부 산모와 신생아(45명)는 연기 흡입, 놀람 등으로 하혈 증세를 보이거나 어지럼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은 3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어 일주일 만인 지난 4월 4일 오후 6시 52분께 이 병원 구관 지하 1층 기계실에서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 분만에 진화됐고,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