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국회서 출범식…13개 시·도 후보 동참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전국 중도·보수 후보들이 연대하고 사퇴한 후보들의 지지층 흡수를 통한 보수표 결집에 나선다.

전국 13개 시·도(중도·보수 후보가 나서지 않은 4곳 제외)의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들은 17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연대’ 출범식을 열고, 중도·보수교육감 시대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딛는다.

이날 출범식에는 충북 윤건영 후보를 비롯해 이병학(충남)·이길주(세종)·임태희(경기)·조전혁(서울)·하윤수(부산)·최계운(인천)·강은희(대구)·김주홍(울산)·유대균(강원)·임종식(경북)·김상권(경남)·김광수(제주) 후보 등 전체 13명이 함께 한다.

이번에 출범하는 ‘전국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연대’는 지난 11일 임태희·조전혁·최계운 후보 등이 결성한 ‘수도권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연대’의 전국 확장판이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좌파 권력이 지배하고 있는 대한민국 교육을 반드시 탈환하겠다는 후보들의 강력한 의지를 담아 ‘반 지성주의 OUT’, ‘반 자유주의 OUT’, ‘전교조 교육 OUT’이라는 슬로건으로 정책연대, 지지연대, 선거 캠페인 연대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번 연대가 '깜깜이' 선거로 불리는 교육감 선거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일 중요한 흥행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선거 광고와 홍보도 연대를 통해 다양한 시너지를 이끈다는 생각이다.

윤건영 충북교육감 후보는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교육의 패러다임을 만들기 위해서는 모든 가치를 아우를 수 있는 융합적이고 지속가능한 미래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그동안 편향됐던 우리의 교육이 바로 서야 하며 이를 전국적으로 함께 한다는 점에서 이번 연대를 환영한다”며 “이번 선거를 시작으로 앞으로 이들과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전국 시·도교육감 선거는 2014년 전국 17곳 중 13곳, 2018년 14곳 등 ‘진보’ 교육감들이 대거 당선됐다. 특별취재팀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