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의장 정종우)가 17일 노영민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사진)

노 후보의 지방선거 당선을 지원하기 위해 이날 청주를 찾은 7개 카드사노조는 지난해 6월 카드 노동자의 고용안정과 권익향상, 카드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해 출범했다.

이날 협의회 임원들은 “영세·중소사업자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제안하고 디지털금융 정책을 바로 잡아 모두에게 공정한 시장경제 실현을 할 사람은 노 후보 뿐”이라며 “보여주기식 정책이 아닌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제안했다.

노 후보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카드수수료 적격비용 재산정 문제 등으로 카드업계가 어려움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카드업계의 제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 충북도민에게 10만원씩 일상회복 지원금 지급,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3000억원 규모의 3무(무이자·무보증료·무담보) 대출 등을 공약했다”며 “이러한 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면 카드업계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