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발대·지도부 총출동 “민주당 지방정부 바꾸자” 호소
‘윤 충청의아들’·‘힘 있는 여당후보’ 메시지로 표심 공략

국민의힘 충북도당 사무실에서 17일 오후 열린 충북선대위 발대식에서 정우택 도당위원장과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등 6.1지방선거 출마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국민의힘이 역대 선거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이번 지방선거의 바로미터이자 최대 승부처인 충청권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6.1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을 이틀 앞둔 17일 충북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대전·세종에서 지도부가 총출동한 선대위 회의를 개최하는 등 충청권 표심 공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을 수도권과 함께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를 판가름할 최대 승부처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충청의 아들’인 윤석열 대통령이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힘 있는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선거전을 펴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이날 오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권성동 원내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었다.

정우택 도당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이종배·박덕흠·엄태영 국회의원과 경대수·오제세·이혜훈 전 국회의원,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 차관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권 원내대표는 “김영환(충북지사) 후보는 대통령과 아주 가깝기 때문에 지사가 되면 정부예산을 대폭 가져올 것”이라며 “6월 1일에 모든 후보가 승리의 함성을 지르자”고 강조했다.

충북선대위는 매일 2만2000보 이상 동네 구석구석을 걸으면서 주민과 소통하라는 의미에서 단체장 후보들에게 만보기를 지급했다.

17일 오후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지방선거 국민의힘 대전시당 선거대책회의에서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17일 오후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지방선거 국민의힘 대전시당 선거대책회의에서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대전시당 선거대책회의,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세종시당 선거대책회의에 잇따라 참석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지방 권력을 장악한 이래 대전의 발전이 정체됐다”며 지방정부 교체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대선 때 제시한 투자은행설립 공약 등이 실현될 수 있도록 이장우 후보가 추진하는 일을 우선순위에 두고 지원하겠다”며 “대통령이 일하려면 시장 한명 당선으로 안 돼 시·구의원, 구청장까지 모두 좋은 결과를 내야 대전이 빠르게 바뀔 수 있다”고 표심을 공략했다.

김기현 위원장은 이날 저녁 최 후보와 함께 세종시를 돌며 금강보행교에서 거리인사와 유세를 하고, 번화가인 나성동에서 청년들과 맥주 간담회를 가졌다.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의 충남선대위 발족식은 오는 19일 열린다.

국민의힘은 대선 승기를 이어가 4년 전 민주당에 모두 빼앗겼던 대전·세종·충남·충북 4곳 지방 권력을 되찾아오겠다는 각오다.

이번 선거 충청권 공략을 위한 최대 무기는 ‘윤풍(尹風)’과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이다.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들은 대부분 ‘윤심(尹心)’을 얻은 후보다.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특별고문을 지냈고,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는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직접 출마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해 선거를 도왔다.

당 지도부는 시간 날 때마다 충청권을 집중적으로 찾을 계획이다. 특별취재팀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