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공주문예회관서 이지연 ‘회색도시’ 선보여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공주문화재단이 ‘2022년 지역예술가 초청리사이틀’ 두 번째 공연으로 오는 7월 2일 오후 5시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이지연의 ‘회색 도시’(사진)를 선보인다.

지역예술가 초청 리사이틀은 지역예술가들에게 창작발표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공주 지역예술가들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해 공주의 문화예술 수준을 향상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연인 이지연의 ‘회색도시’는 ‘보이지 않는 두려움’이란 소재로 ‘죽음(Death)’에 대한 두려움을 회색이라는 색으로 시각적인 요소와 함께 움직임으로 표현한다. 종합예술 형태의 프로그램을 선보임으로써 현 무용계 트렌드를 전파하고 시민들이 공연 속에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이 될 것이다.

이 작품은 1장부터 3장까지 총 3개의 단락으로 이루어져 ‘두려움–죽음–남겨진 것들’로 이어지며, 삶을 살아가면서 변해가는 두려움들과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의 감정에 대해 표현하게 된다.

클래식과 팝송 등을 융합한 음악으로 구성된 현대무용 장르의 작품이다.

공연은 50분 예정으로 초등학생 이상 입장할 수 있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