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음성군은 소이면 중동3리(설피) 마을만들기 사업을 마무리 했다.

지난 4일 준공식을 가진 중동3리(설피) 마을만들기 사업은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3년간 국비 4700만원 등 사업비 5억원이 투입됐다.

주민 역량 강화 교육을 비롯 △마을회관 증축 △다목적 광장 조성 △마을안길 정비 △마을 안내판 △△CCTV 설치 등을 완료했다.

또 군은 사업비 1억9400만원을 들여 기존 노후화된 경로당을 철거하고 지상 1층, 건축면적 115㎡ 규모의 경로당을 신축했다.

조병옥 군수는 “주민 화합 도모와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음성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