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은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를 올해 안으로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은 수돗물 공급 과정에 감시체계를 구축해 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을 하도록 ICT 기반 시설을 구축한다.

군은 32억8200만원을 들여 △관로정보 인식체계 △소규모 유량·수압 감시 △자동드레인 △관세척 인프라 △다항목 수질계측기 등을 설치해 스마트 관광관리기술을 적용해 상수도 공급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를 구축하면 괴산군 내 수돗물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계측기로 상수도 수질과 수압, 관망 현황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다.

소규모 유량계와 수압감시 시스템이 만들어지면서 각종 수돗물 사고 재발 방지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실시간 수질감시를 통해 더 깨끗한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군민들이 안심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쾌적한 수질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