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지원센터 위탁 선정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요구
"감수성 없는 충주시 대책 마련과 구체적 지원 방안 제시해 달라"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북장애인부모연대가 15일 시청 앞 광장에서 발달장애인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대 측은 이날 “충주시는 장애 감수성이 전혀 없는 지자체”라며 “반복되는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죽음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가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지원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시 장애인지원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설립된 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이용인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를 통해 발달장애인 당사자 그룹 ‘피플퍼스트’와 사례관리가족 휴식지원, 가족 자조모임 등은 장애인가족 역량을 강화하는 대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근 진행된 장애인가족센터 위탁 공모사업 선정과정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센터는 탈시설의 가장 선봉에 서 있는 대표적 지역사회 이용시설”이라며 “지자체가 공정하고 책임 있는 시정을 해야 하지만, 센터 위탁 심사위원 선정과정이 공정하지 못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장애인과 그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센터 위탁자 선정 진행 과정을 소상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발달장애생애주기별 종합복지서비스 대책 수립 △24시간 발달장애 지원체계 도입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 △발달장애인 관련 고용 정책 수립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 설치 △여가문화·체육·기회증진·피플퍼스트 지원 대책 수립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전국 장애인과 그 가족들과 함께 요구안이 수용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인간답게 살 권리를 보장받을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