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검증 위성, 남극 세종기지 교신 성공

발사되는 누리호 /연합뉴스
발사되는 누리호 /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2차 발사에서 목표 고도 700㎞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누리호는 오후 4시께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오후 4시 2분께 1단과 2단을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오후 4시 3분께에는 페어링을 분리하며 고도 200㎞를 통과했다.

누리호는 이후 정상 비행을 이어 갔다. 오후 4시 13분께 목표 궤도에 도달했다.

오후 4시 14분께 성능검증위성을 분리하고, 4시 16분께 위성 모사체를 각각 분리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누리호 비행이 사전 계획된 절차에 따라 종료됐다"라며 "기술진이 누리호 비행과정 데이터를 정밀 분석하고 있으며 데이터 분석에는 앞으로 30분 소요된다"라고 밝혔다.

누리호는 발사후 세종기지와 교신이 시작돼 대전 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 한 번 더 교신이 이뤄지게 된다.

두 번의 교신이 모두 정상적으로 이뤄진다면 발사 성공이라고 볼 수 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