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면 자원순환센터 운영하는 K기업 경영난... 한때 임금 체불
시, 연 8~9억원대 보조금 지급... 운영비 동결·계약취소 등 고려

자산을 가압류 당한 K기업이 공주시로부터 위탁을 받아 운영중인 자원순환센터.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공주시 보조금을 받는 위탁기업이 4억원대의 자산 가압류를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수개월째 파행경영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는 보조금 지급을 전면 중단했다.

시는 위탁기업의 회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계약 자체를 취소하고 새로운 업체와 손을 잡거나, 아예 직영으로 나설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22일 동양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시와 계약을 맺고 이인면 운암리 소재 자원순환센터를 운영하는 K기업이 지난 3월부터 경영난 때문에 자산이 가압류 됐다.

센터장을 포함해 20명의 직원이 근무중인데 한때 임금까지 체불했다가 최근에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회사 홈페이지는 폐쇄된 상태다.

자원순환센터는 공주시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공병 고철 등 버려지는 생활용품을 수거 처리하는 자원재활용 업체로, 시와 K기업의 계약 기간은 2021년부터 2024년 말까지다.

시는 K기업에 매달 7000만~8000만원씩 연간 8억~9억원대의 위탁 운영비를 제공해 왔으나 자산을 가압류 당함에 따라 지급을 동결했다.

K기업이 임금 지급을 못하고 파산하는 등 최악의 경우 직원들의 체임을 시가 떠안을 가능성에 대한 사전 조치다.

시 관계자는 “위탁 계약에 자산 가압류에 관한 조항이 별도로 없다”며 가압류 원인에 대해서도 “업체 사정이기 때문에 밝히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시는 K기업이 타사에 인수합병 되거나, 투자를 받아 경영상태가 정상 회복 될수 있는 점 등을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에는 이창선 의원이 “자원순환센터 내에서 구리 고철 등 값어치 있는 고물을 빼돌려 회식비로 쓰거나 직원들이 나눠 갖는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K기업은 경기도 고양시에 본사를 두고 공주시 외 다른 지역에서도 자원순환센터를 운영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동양일보는 K기업에 연락을 시도 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