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체육발전기금 5천만원 기부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SK하이닉스 핸드볼구단 SK호크스가 충북핸드볼과 지역스포츠 육성 지원에 힘을 보탰다.

SK호크스는 22일 충북체육발전기금 5000만원을 충북도체육회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일우 SK하이닉스 청주지원 부사장, 윤현우 충청북도체육회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2016년 청주시를 연고로 창단된 SK호크스는 2019년부터 지역유소년발전을 위해 선수 유니폼, 경기장 광고판 등 기업 협찬으로 얻은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전액 환원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누적 기부금액은 2억원에 달한다.

기부금 5000만원은 지역 핸드볼 엘리트 선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증평초, 진천중, 일신여고 등 11개 핸드볼 육성교에 각각 300만원, 순회 GK(골키퍼)지도자 지원에 200만원이 전달돼 선수단 운영 지원 등에 활용된다.

나머지 1500만원은 지역 스포츠 저변확대 및 선수 발굴을 위해 충청북도체육회가 매년 지원하고 있는 비인기 종목 체험프로그램 사업비로 편성된다. 도체육회는 근대5종, 소프트볼 등 5개 종목에 지원되고 있는 사업비를 더 많은 종목으로 확대해 지역 스포츠 인프라 육성에 나설 계획이다.

윤 회장은 “핸드볼 등 비인기 스포츠 지원은 우수 선수 육성 뿐 아니라 지역 스포츠 저변확대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핸드볼을 넘어 다양한 스포츠 종목이 충북을 대표 할 수 있도록 SK호크스가 도체육회와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