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개편은 내년 1월 정기인사 때 단행할 듯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이 취임 후 ‘대변인’ 제도를 운용한다.

23일 충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김 당선인이 도민 소통 강화를 위해 공보관실을 대변인실로 개편하는 방안을 굳혔다.

도민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충북도지사 직속 기구인 대변인실로 개편하겠다는 의미다.

대변인은 도지사 직속 개방형 직위로 해 공모 절차를 밟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보관실은 4급 공보관과 4개 팀(공보·보도·홍보마케팅·미디어홍보팀)으로 구성돼 있다. 대변인실 전환이 이뤄져도 이 같은 큰 틀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김 당선인은 공보관실을 제외하고 당장은 조직개편에 나서지 않을 예정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지금은 (충북도)조직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며 "조직개편은 어떤 체제인지 알아보고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정기인사 때 조직개편이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김 당선인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체계적인 컨설팅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공약한 ‘소상공인진흥원’ 설립과 ‘소상공인정책과’ 신설도 이때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당선인은 또 선거캠프 인사 등 4∼5명을 ‘정무특보’, ‘정책특보’, ‘보좌관’, ‘비서관’, ‘비서’ 등 직책으로 별정직 공무원 또는 임기제 공무원으로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한 인사는 다음 주 날 것으로 보인다. 도복희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