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청주 서원구(구청장 김종오)는 지난 24일 지역 노숙인 특별점검을 했다. 이날 서원구는 무심천 체육시설 주변 공중화장실 일대에서 노숙인 생활 여부를 점검했다. 발견된 노숙인은 구청의 도움을 받아 시설 입소 또는 여인숙 등 임시 잠자리를 제공받을 수 있다. 신민철 주민복지과장은 “혹서기 폭염을 앞두고 노숙인들이 거리에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비상 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