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새벽 0시 37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화개자 발생했다.(사진=청주서부소방서)
27일 새벽 0시 37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화개자 발생했다.(사진=청주서부소방서)

[동양일보 신우식 기자]27일 새벽 0시 37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화개자 발생했다.

이 불로 공장 3개동(1250㎡), 폐비닐 800t, 폐전자제품 150t 등을 태워 2억6000만원(소방서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은 3시간 30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고, 이날 오후 3시 28분께 완전히 화재를 진압했다.

당시 공장에는 직원 6명이 있었으나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잔불감시와 잔화를 정리하고 있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