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총괄 디렉터로 합류…“탄탄한 구단 되도록 최선”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K리그 24번째 구단 충북청주프로축구단(충북청주FC)의 초대 사령탑으로 최윤겸(60·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이 선임됐다.

27일 충북청주FC는 "25일 긴급 감독선발위원회를 구성해 3명의 감독 후보를 선정해 그 중 최윤겸 감독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며 "26일 최 감독과 협상을 거쳐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감독선발위원회는 전 축구국가대표와 고등연맹 회장 대행을 역임하고 25년간 청주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남기영 감독이 위원장을 맡고 이관우 청주대 감독과 임영삼 청주시축구발전위원장, 신진호 서원대 레저스포츠학부 교수, 충북청주FC 간부 2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1순위로 최 감독을 내정했고 구단 사무국이 최 감독과 협상, 초대감독직을 수락했다고 충북청주FC는 설명했다.

수비수 출신의 최 초대 충북청주FC 감독은 1986년 제주 유나이티드의 전신인 유공 코끼리 축구단에서 프로에 데뷔해 1992년 은퇴할 때까지 유공에서만 선수 생활을 했다. 국가대표로도 A매치 5경기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은퇴 후에도 유공에서 트레이너와 코치를 지냈고 팀 이름이 부천 SK로 바뀐 뒤에는 코치를 거쳐 감독을 맡기도 했다. 이후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강원FC, 부산 아이파크, 제주 등의 지휘봉을 잡았다.

특히 2016년에는 당시 2부 리그에 있던 강원을 1부 리그로 승격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강원 사령탑에 오르기 전에는 터키에서 지도자 연수를 했고, 베트남 호앙아인 잘라이에서 감독직을 수행하기도 했다.

2019년 말 제주 지휘봉을 내려놓은 최 감독은 3년여 만에 K리그 사령탑으로 돌아오게 됐다.

충북청주FC는 "최 감독은 지도력뿐만 아니라 인품에서도 선수들에게 모범이 되는 지도자로 평가받아 신생구단의 초대감독 선정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최 감독은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인 민호의 아버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축구팬으로 유명한 민호는 현재 K리그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최 감독은 다음달부터 충북청주FC 총괄 디렉터를 맡아 내년 시즌 K리그 참가를 위한 선수단 구성과 유소년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이어 2023시즌부터 본격적인 감독 역할을 맡게 된다.

최 감독은 구단을 통해 "충북청주프로축구단 같이 발전가능성이 큰 구단에 초대감독으로 선정해 주신 것에 감사하다. 부족하지만 구단이 빨리 안정화를 찾고 탄탄한 구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충북청주FC에 대해 많은 얘기를 들었고 지자체와 모기업의 지원을 받지만 구단에서 독립적인 운영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구단들과 달리 장기적인 계획과 외부 압력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을 것 같아 상당히 좋은 시스템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아마도 장기적으로 충북청주FC의 시스템이 타 지역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어깨가 더욱 무겁다.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