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미나 기자]다음달 1일 출범하는 민선 8기 이범석호의 시정목표는 ‘더 좋은 청주, 행복한 시민’으로 결정됐다.

이범석 청주시장직인수위원회는 27일 새 시정목표와 시정방침, 시정철학을 발표했다.

새 시정목표는 ‘더 크고’, ‘더 발전하고’, ‘더 잘 살고’, ‘더 품격있고’, ‘더 편리해지는’ 의미를 내포한 포괄적 관형어인 ‘더 좋은’을 내세웠다. 이를 통해 청주를 크게 성장·발전시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행복한 시민’에는 ‘시민이 걱정 없이 행복을 누리는 청주를 만들겠다’는 지향의 의미를 담았다.

시정방침은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공감도시’, ‘즐겁고 살맛나는 꿀잼행복도시’, ‘도농이 어우러진 상생발전도시’, ‘따뜻하고 쾌적한 스마트안심도시’, ‘세계로 도약하는 미래산업도시’가 선정됐다.

시정철학은 ‘소통과 공감, 창조와 혁신’으로 결정됐다.

이 당선인은 “새로운 시정목표는 새롭게 시작하는 민선 8기 시정 정책의 근간이자 방향을 상징하는 것으로 인수위원들의 의견 뿐 아니라 청주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신중하게 결정했다”며 “청주의 새로운 미래를 디자인하기 위한 시정목표와 시정방침이 정해진 만큼 오직 시민만 보고 청주만 생각하며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김미나 기자 kmn@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