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다음 달 김태흠 충남지사 당선인이 임기를 시작하는 민선 8기 충남에서는 도시지역 청년과 신혼부부 등에게 분양전환 아파트 리브투게더 5000가구가 공급된다.

민선 8기 충남지사직준비위원회는 27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국토해양농업 분야 중점과제'를 발표했다

김영석 준비위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청년과 신혼부부, 소외계층 등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아파트를 마련해 정착하고 자산까지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 민선 8기 목표는 5000가구 공급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아파트 단지는 입지 여건이 우수한 곳에 500가구 이상 규모로 짓되, 수요자 선호도를 고려해 브랜드 아파트 건설 사업자 참여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모든 가구는 장기 입주를 고려해 60∼80㎡ 중형주택으로 짓는다.

입주자들은 일정액의 보증금에 월 임대료를 내며, 5년 동안 거주한 뒤 입주자 모집 공고 때 공지한 금액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도록 한다.

농어촌 리브투게더는 소멸 위기에 처한 농어촌 인구 유입 및 정착을 위한 과제로도 추진한다.

30가구 미만 공공주택을 조성 후 분양하는 방식으로 추후 관계부처 공동 연구 과정을 거치며, 어촌은 정부 귀어인의 집 조성사업 공모를 통해 추진하기로 했다.

준비위는 "민선 7기에서 추진한 신혼부부용 장기임대주택인 꿈비채는 종전과 같이 유지해 투트랙이 될 것"이라며 "도민들이 필요에 따라 장기임대나 분양전환을 고를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강조했다.

준비위는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건립, 천안역세권 브릿지 타운 조성, M버스 천안·아산 연장, 광역이동 도민 교통비 지원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