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조석준 기자]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는 27일 증평 벨포레리조트에서 충북도 농업정책과와 11개 시·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농산어촌개발사업 업무개선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사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산어촌 주민의 소득과 기초생활수준을 높이고,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지역의 인구유지·지역별 특화발전을 도모할 목적으로 농촌중심지활성화와 마을만들기 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날 워크숍은 농산어촌개발사업으로 완료된 시설물 이용자인 지역주민이 준공된 시설물을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농어촌공사 간 효율적인 인수인계 절차방안 마련, 준공시설물의 사후관리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으로 진행됐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워크숍을 계기로 주민들도 참여 할 수 있는 지속적 소통창구를 마련하겠다”라며 “충북 농촌지역 발전과 활력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석준 기자 yohan@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