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 243개·위원 4875명…시정 3기 4년간 1475명 늘어
세종시장 인수위, '식물위원회' 통폐합 등 경비 절감 강화

27일 열린 4대 세종시장직 인수위원회는 전수조사를 통해 확보한 세종시 위원회 현황자료를 발표했다. 인수위는 기능과 역할이 겹치는 각종 위원회를 원칙적으로 통폐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가 지난해 각종 위원회 위원들에게 활동 수당으로 지급한 금액이 1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장 인수위원회는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가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 전수 조사 결과를 안내하고 경비 절감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인수위에 따르면 세종시가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는 총 243개로, 위원 4875명이 활동 중이다. 이는 시정 3기 4년간 위원회 69개, 위원 수 1475명이 각각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기준 대전시는 224개 위원회에 3178명, 충남도의 경우 211개 위원회에 3242명인 것에 비교하면, 세종시의 위원회와 위원 수는 과다하다는 것이 인수위의 판단이다.

특히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각종 위원회 활동 수당으로 지급된 금액이 총 13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세종시 위원회 중 지난 1년간 회의를 한 번도 개최하지 않거나 단 한 번에 그치는 등 운영 실적이 저조한 소위 ‘식물위원회’도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인수위는 기능이 중복되거나 회의실적이 저조한 위원회를 원칙적으로 통폐합하는 방향으로 시정4기 운영 방향을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시민 세금을 단 한 푼이라도 허투루 쓰지 않겠다는 최민호 당선인의 강한 의지에 따라 불필요한 위원회를 줄여 경비를 절감하겠다는 취지다.

통폐합을 위해 조례개정이 필요한 위원회는 조속히 개정을 추진하고, 법령 개정이 필요한 위원회는 입법을 통해 일괄 정비할 필요가 있음을 관계부처에 건의토록 할 계획이다.

인수위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를 세종시 누리집(www.sejong.go.kr)에 공개해 세종시 각종 위원회의 정비와 효율적 운영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도 세종시 지방보조금 사업에 대한 현황도 조사해 그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류제화 대변인은 “각종 위원회를 기능과 실제 활동 여부를 중심으로 통폐합해 행정 운영의 전문성 확보와 시민 의견 청취라는 본래 기능은 살리고 경비는 절감하는 방안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