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44대 이차영 괴산군수가 4년간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이임식을 28일 대회의실에서 가졌다.

이임식은 오전 9시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간부공무원 환담, 이임행사, 기념촬영과 환송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민영완 부군수를 비롯해 기관‧단체장, 전‧현직 의원, 주요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격려했다.

이 군수는 이임사에서 “4만여 괴산군민들의 응원과 700여 공직자 여러분의 묵묵한 지원 덕분에 ‘모두가 행복한 희망 괴산’ 건설의 막중한 소임을 다할 수 있었다”며 “이제 군민의 한사람으로 돌아가지만 앞으로도 고향인 괴산 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괴산군 감물면이 고향인 이 군수는 2018년 44대 괴산군수에 취임해 4년의 임기동안 ‘모두가 행복한 희망 괴산’ 건설을 목표로 군정을 이끌었다.

예산 6000억원 시대 개막과 함께 지난 4년간 도내 경제성장률 1위의 쾌거를 거두었다. 전국 지자체 일자리 대상 2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2021년 기준 농업‧농촌예산으로 1400억원을 투자하는 등 유기농과 미래농업 집중 육성을 통해 유기농업군으로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또 괴산미니복합타운, 행복보금자리사업 조성을 통해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산막이옛길, 산림복지단지 등의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달성함으로써 지역발전과 괴산군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