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지역 중.고등학교 12곳 51대 사용중...중학교 2곳 지적
진로관련 교육활동 범위내에서 조심스럽게 이용 중

세종 해밀고에서 학생들에게 3D프린터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암유발 등 유해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3D프린터의 세종지역 학교 사용실태는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0~27일 ‘학교 3D프린터 사용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고등학교 12곳에서 51대를 사용중인 가운데 중학교 2곳에서 필터가 부착되지 않은 3D프린터를 사용하거나 3D프린터 이용 교사 안전교육 미이수, 소재물질안전정보(msds)를 비치하지 않는 등의 문제점이 발견돼 즉시 조치완료 했다.

이에 대해 세종시교육청 관계자는 "유해물질에 대한 우려로 인해 꼭 필요한 곳에서 진로연계 동아리 활동 등 교육활동 범위에서 조심스럽게 사용하고 있다"면서 "1년에 한번 정도는 가이드라인 안내 등 3D프린터 관련 안전을 위한 관리를 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10개 학교는 △작업환경 점검 및 보완 △3D프린터 사용자 및 학생 안전교육 시행 △3D프린터 관리대장 작성을 통한 사용 현황관리 △3D프린팅 작업 중 보호장구 착용 의무화 등 수칙을 준수하고 있었다.

또한, △MSDS(물질안전보건자료)게시 및 교육 △작업공간 환기하기 △보호장비 착용하기 △3D프린팅 작업 중 가급적 작업공간에 머무르지 않기 등 안전수칙을 잘 지키고 있었다.

임전수 정책기획과장은 “3D프린팅 사용 시 유해물질에 노출될 우려가 있는 만큼 교육에 필요한 범위 내에서 활용하도록 하고 안전수칙을 꼭 준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3월에도 3D프린터 설치·운용 가이드 라인 및 10대 안전수칙 비치 등을 안내한 바 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