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회 충북도민체육전 대표자회

28일 옥천군다목적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대표자 회의에서 종목별 대진 추첨이 이뤄지고 있다.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대표자 회의가 28일 옥천군다목적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시·군체육회와 회원종목단체 전무이사, 사무국장 등 7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회운영 협의와 종목별 대진 추첨에 이어 경기장 시설 등을 점검했다.

이번 도민체전은 오는 8월 25~27일 사흘간 옥천공설운동장 등 32개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일반부 축구 등 26개 종목과 학생부 태권도 등 4종목에 11개 시·군 선수 3257명(일반부 2,921명, 학생부 336명), 임원 1598명 등 총 4855명이 참가한다. 시범경기인 야구소프트볼, 합기도, 풋살은 사전경기로 개최된다.

대회 손님맞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옥천군 권영주 부군수는 “2010년 이후 12년 만에 옥천군에서 개최하는 충북도민체육대회가 성공리에 개최 될 수 있도록 군민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효진 충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은 “대회참가와 경기운영 준비에 여념이 없는 시·군체육회 및 회원종목단체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며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시·군간 친목과 화합을 다지는 충북 최고의 체육축제에 도민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8. 25(목) 19:00 옥천공설운동장에서 시·군별 참가선수단 입장식을 시작으로 성대한 막을 올리며, 개회식 당일 오후 8시부터 송가인 등 인기가수들이 출연하는 축하공연이 열린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