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회 공주 고마나루국제연극제 7월 2일 개막

고마나루국제연극제가 7월2일부터 공주에서 열린다.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19회 공주 고마나루국제연극제가 ‘K-Theater(대한민국 연극예술) 세계연극의 중심에 서다’를 주제로 7월 2일부터 10일까지 9일간 공주한옥마을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사)한국연극협회 공주시지부가 주관하는 고마나루국제연극제는 지역의 향토성 짙은 한국적 소재의 연극들을 발굴 양성하기 위한 중부권 유일의 전국 단위의 연극경연대회다.

전국 각지의 연극협회 및 극단으로부터 총 23개 작품이 접수돼 이 가운데 작품성이 뛰어난 작품 6개가 무대에 올라 열띤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개막 후 4일부터 9일까지 매일 저녁 8시 공주한옥마을 야외무대에서 6개 작품이 차례로 선보이며 3일 저녁에는 카자흐스탄 국립아카데미 고려극장의 ‘보드빌 갈매기’ 작품이 초청작으로 무대에 오른다.

안톤 체홉 원작 ‘보드빌 갈매기’는 한국과 카자흐스탄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국제실크로드문화동맹 한국본부 오태근 이사장의 추천을 받아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올해는 ‘로컬리즘’과 ‘글로벌리즘’이라는 두 단어를 양축으로 지역과 세계, 주변과 중심, 전통과 현대가 서로 만나고 섞이거나, 부딪치거나 미끄러지면서 만들어내는 다양한 무늬들을 통해 우리 문화의 본질을 탐구하고 동시대 한국인의 정체성 확립의 기회로 살리겠다는 게 주최측의 각오다.

폐막식은 오는 7월 10일 저녁 7시 30분 열리며, 연극제 기간 공연이 끝난 후 관람객을 위한 푸짐한 경품 추첨도 진행된다.

박정석 예술감독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향토성 짙은 작품을 발굴, 생산해내는 고마나루국제연극제의 뿌리 깊은 역사성만큼이나 이번 연극제 또한 전국에서 많은 연극인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했다”며 “올해는 전국향토연극제에서 국제연극제로 승격하면서 시민들에게 보다 좋은 공연을 보여 드릴 예정으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