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증평군이 저소득층 가구의 생활 안정을 위해 긴급생활 지원금을 지급한다.

29일 군에 따르면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의 생계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난달 29일 기준 기초생활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아동양육비를 받는 한부모 가족에 해당되는 가구다.

지급 금액은 급여자격과 가구원 수에 따라 차이가 있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는 40만원(1인 가구)~145만원(7인 이상 가구),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계층·한부모가족의 경우 30만원(1인 가구)~109만원(7인 이상 가구)이 지원된다. 시설 수급자에게는 1인당 20만원을 해당 보장시설에 현금으로 지급한다.

증평에서만 사용가능한 선불형 카드로 지급하며 유흥·사행 등 업종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지급대상자는 내달 29일까지 신분증을 지참해 주소지 소재 읍·면사무소를 방문하면 카드를 수령할 수 있다. 증평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