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반드시 필요"...김영환 "있을 수 없는일"
조치원역 정차, 남부 신설 등 투트랙 검토VS 부강도 양보했다 절대 반대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 민선 4기 출발에 앞서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또다시 수면위로 올라오면서 충북도와 기싸움이 고조되고 있다.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이 29일 세종에 KTX역사가 없는 만큼 언젠가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힌 가운데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선 이후 첫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 당선인은 이날 세종시장직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세종시에 KTX역사가 없고 오송역은 세종시 역이 아니다"라며 "KTX세종역 신설은 언젠가는 반드시 필요한 것이고 조치원역에 KTX 열차를 정차시켜 북부 관문으로 삼고, 남부엔 KTX 역사를 신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충북이 반대해서가 아니라 이미 국토부에서 문재인 정부 시절에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한 바 있기 때문에 KTX 세종역은 과학적, 합리적 근거를 가지고 추진해야 한다"며 "현재 조치원역으로 KTX가 지나고 있기 때문에 정차 시키고 KTX역사가 없을때 오송역을 활용한다 치더라도 충북과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찾으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을 설득해서 될 일은 아니다"면서 "충청권 광역 철도망 사업이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변함없는 마음으로 힘을 모으고 있는데 사업방향에 따라 세종역사는 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 유연성있게 지켜봐야 할 문제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은 29일 "KTX 세종역 신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도청 기자실에서 세종시장직 인수위원회의 KTX 세종역 신설 추진 발표 관련 질문에 "아직 깊이 생각하지 않았고, 최민호 당선인이 어떤 의미에서 그런 생각을 하시는지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전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주) 오송과 오송역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역사가 있기 때문에 그 문제에 대해 지역 정치권과 논의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세종시를 만들 때) 부강(옛 청원군 부용면)을 양보(세종시 편입)한 일도 있어 섣불리 얘기할 내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