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재정지원조례 제정 등 체육현안 건의… 전국체전 목표 달성 다짐결의 등도㏘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충북도체육회는 29일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초청 체육단체 간담회를 열고 지역 체육발전 방향을 논의했다.(사진)

이날 간담회에는 김 당선인과 함께 59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사무국장들이 참석했으며, 민선8기 출범을 앞두고 △충북체육 미래 100년을 대비한 ‘체육재정지원조례 제정’을 비롯해 △체육인프라 확충을 위한 전용시설 건립 △종목단체 예산지원 확대 △팀 창단 △지도자 처우개선 △운동선수 환경조성 △체육행정인력 지원 등 체육 현안을 논의했다.

체육인들은 특히 “도민 건강과 스포츠 복지 강화를 위해 체육정책 추진의 기반을 마련해야 하다”며 김 당선인의 공약사항인 ‘체육재정지원 조례 제정’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이날 103회 전국체전 D-100일을 맞아 충북선수단 목표인 종합 6위 달성을 위한 다짐을 결의했다. 체육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스포츠 폭력 등의 근절과 인권종중 문화 확산을 위한 자정결의문 낭독도 이뤄졌다.

또 오는 10월 울산에서 개최되는 103회 전국체전 D-100일을 기념해 충북체육회와 종목단체를 대표하는 회장, 사무국장들이 함께 충북선수단의 목표인 종합6위 달성을 위한 다짐결의를 했다. 체육현장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스포츠 폭력 등의 근절 및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자정결의문 낭독도 이뤄졌다.

윤현우 충북체육회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부터 벗어나 일상생활 복귀로 체육활동이 가능해진 이 시점에 그동안 많이 침체되었던 체육의 활성화를 위해 우리 체육인들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뜻 깊고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충북체육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김영환 당선인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