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쪽부터 안광복 농업기술센터소장, 노현호 청천면장, 양희범 토지관리팀장, 최정숙 사리보건지소팀장, 안성원 주무관.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직자 5명이 정든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공로연수에 들어갔다.

30일 군에 따르면 △안광복 농업기술센터소장 △노현호 청천면장 △양희범 토지관리팀장△최정숙 사리보건지소팀장 △안성원 주무관 등이 지난 22~30일 새로운 출발을 격려하는 이·퇴임행사를 차례로 가졌다.

명예 퇴임하는 안광복 농기센터소장은 1990년 7월 공직에 입문해 2019년 지방농촌지도관으로 승진, 2019년 연구보급과장을 거쳐 2020년 농업기술센터소장을 역임하면서 농업인의 경쟁력과 소득향상에 기여했다. 1998년 농정발전에 기여한 공으로 농림부장관 표창, 2007년에는 농촌진흥 연구과제 평가 유공으로 군수 표창을 받았다.

노현호 청천면장은 1990년 11월 공직 입문 후 2007년 지방농업주사 승진, 2018년 지방농업사무관으로 승진해 의회전문위원, 불정면장, 청천면장을 역임했다. 2003년 농산물유통발전 기여에 따른 농림부장관 표창, 2007년에는 도 우수공무원 선정으로 충북지사 표창을 받았다.

민원지적과 양희범 토지관리팀장은 1994년 1월 공직에 입문해 2012년 지방행정주사로 승진했다. 2003년 모범공무원에 선정돼 군수 표창을 받았다.

농기센터 안성원 주무관은 1991년 5월 공직 생활을 시작해 2020년 지방운전주사로 승진했다. 2017년 군정발전 유공공무원으로 군수 표창을 받았다.

최정숙 사리보건지소팀장은 1992년 2월 공직 생활을 시작 2018년 지방보건주사로 승진했다. 2008년 국민보건향상기여에 따른 보건복지가족부장관 표창, 2016년 군정발전유공공무원으로 군수 표창을 받았다.

이·퇴임하는 5명의 공직자들은 “적지 않은 시간동안 공직생활을 잘 마칠 수 있도록 늘 힘이 돼준 가족과 동료 공직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퇴직 후에도 지역 발전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괴산 김진식 기자wsl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