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이임식 … “충북도정에 새로운 바람 기대한다”
“인재육성과 무예올림픽 창건 건의”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고마웠습니다. 행복했습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30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이임식을 갖고 지난 12년 간 도백의 임기를 마쳤다.

이임식은 도지사 약력 소개, 민선 5~7기 성과 소개, 장학금 등 기탁, 이임사,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이시종 지사는 충북인재양성재단과 (재)충주시장학회, 재천시인재육성재단에 장학금을 기탁했다.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에도 특별회비를 납부했다.

이 지사는 이임식에서 “지난 12년간 도지사로서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난 12년 충북도정에 대해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이라는 슬로건 아래 6대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해 투자 유치에 올인했다”라며 “최근 충북 경제성장률은 전국 1․ 2위를 달리게 됐고 전국 대비 충북경제 비중도 2009년 2.99%에서 2020년 3.69%까지 껑충 뛰었다”라고 말했다.

“△방사광가속기 유치 △충청권 메가시티의 근간인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와 청주공항~동탄 간 광역철도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 부활 △충북선 철도 고속화 △미래해양과학관 △전국 64개 지역과 치열한 경합 속에서 유치한 국립소방병원 등은 도민과 정치권, 도․시군 공무원들이 만든 위대한 합작품들이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위한 의제(어젠다)도 끊임없이 던졌다”라며 “대한민국 새로운 균형발전 축인 ‘강호축’을 제시하고 지방분권의 최후의 보루로 ‘국회 상원제 개헌’을 적극 주장했다”라고 자평했다.

지난 12년 도정에서 아쉬운 점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 지사는 “△오송역세권 개발 중단 △충주에코폴리스 개발 중단 △청주공항 MRO 유치 실패 △제천 화재참사 등은 지울 수 없는 오점이다”라며 도민께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충북의 발전을 위해 ‘인재육성’과 ‘무예마스터십’ 두 가지를 간곡히 건의했다.

먼저 이 지사는 “충북은 현재 인재 부족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다”라며 “일정한 예산으로 백년 천년을 내다보는 인재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충북이 무예마스터십 즉 무예올림픽을 창건해 무예 콘텐츠산업, 무예 제조산업 등을 육성하고 나아가 K-martial을 K-culture의 새로운 장르로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을 건설하느라 고생한 공무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하다”라며 “1일 새로 취임하는 김영환 도지사님은 충북도정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충주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청주고,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고, 1971년 충북도 사무관(행정고시 10회)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영월군수와 충남도 기획관리실장, 충주시장, 부산시 재무국장, 내무부 지방기획국장, 지방자치기획단장 등을 역임했고 총 8번의 선거를 치르면서 민선 1~3기 충주시장, 17~18대 국회의원, 민선 5~7기 충북도지사를 지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