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우식 기자]장맛비가 그친 7월 첫 날 충청권은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덥고 습할 것으로 전망됐다.

청주기상지청 등에 따르면 1일 충청권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가끔 구름이 많겠다. 전날 오전까지 영향을 미치던 정체전선이 점차 북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 기온이 크게 올라 덥겠다. 세종, 대전, 충남 청양‧부여‧논산‧공주, 충북 청주‧영동‧옥천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충남남동내륙 일부 지역에 늦은 오후 예상 강수량 5~4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일 최저기온은 21~24도, 일 최고기온은 31~34도의 분포로 덥겠다. 일부 지역은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겠으며, 야간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 현상도 나타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충청권이 ‘좋음’으로 예보됐다.

기상지청은 “낮 기온이 대폭 올라 폭염 특보가 확대되는 곳이 많겠으니 야외활동 시 온열질환에 유의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신우식 기자 sewo91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