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박경귀 아산시장이 1일 취임식을 열고 ‘아산을 새롭게, 시민을 신나게’ 만들기 위한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다.

이날 신정호 야외음악당에서 열린 박경귀 시장 취임식에는 이명수 국회의원과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 각급기관 단체장과 시민등 1500여명이 참석해 민선 8기 아산시정의 시작을 축하했다.

박 시장은 취임사에서 “시민들의 바람과 꿈을 시정으로 그려낼 수 있게 돼 설레고 기쁘다” 며 “초심을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시민 여러분을 위해 일하겠다. 고향 아산 발전을 위해 내 한 몸 바쳐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 시장은 민선8기 미래비전을 ‘참여자치로 구현하는 행복도시 아산’이라고 밝히고 “민선8기는 시민이 시정 전반에 참여하는 실질적 참여자치시대로 첫발을 내디딘다. 시민이 시정 정책 수립과 집행과정에 참여하게 될 때 행정의 투명성과 형평성은 높아지고, 시민의 창의적 발상과 민간의 활력은 시정에 역동적인 힘을 불어넣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아산을 새롭게, 시민을 신나게 만들겠다” 며 “아산의 주인인 시민 여러분께서 지켜봐 주시고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민식 아산시공무원노조위원장이 박 시장에게 “현장 중심 행정을 펼쳐달라”며 운동화를 선물하고, 이에 박 시장은 웃음으로 화답했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