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헌 군수가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민선8기 45대 송인헌 군수 취임식이 지난 1일 괴산문화체육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취임식은 각계각층의 군민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내 화합과 결속을 다졌다.

육군학생군사학 군악대의 사전공연으로 시작된 취임식은 △개식 및 국민의례 △단체장 약력 소개 △취임선서 △취임사 △축하 꽃다발 전달 △‘군수에게 바란다’ 영상 시청 △축하메시지 낭독 △군민의 노래 제창 △취임 퍼포먼스 △폐식선언 순으로 이어졌으며, 새로운 시대 희망과 도약 등의 의미를 담아 진행됐다.

송 군수는 취임사를 통해 군정목표로 ‘자연과 함께하는 청정괴산’과 함께 △풍요로운 청정농업 △활력있는 지역경제 △오감만족 문화관광 △감동하는 평생복지 △소통하는 열린행정의 민선8기 군정 방침을 공표하며 괴산이 가지고 있는 강점을 바탕으로 모든 군민이 공감하는 행정을 펼칠 것을 알렸다.

송 군수는 취임사에서 “군민 여러분의 바람과 기대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다시 단결할 수 있도록 화합과 통합의 군정을 펼치겠다”며 “낮은 자세로 군민의 눈높이에서 소통하는 군수, 분골쇄신의 자세로 임하는 일 잘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송 군수는 오전 8시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4년 임기에 돌입했다. 괴산 김진식 기자wls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