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강한 공주, 행복한 시민 추구... 소통과 섬김의 행정 펼칠것”
백 “소득, 삶의 질, 행복지수 높이는 ‘3고주의’로 새 논산 키울것”
김 “인구 5만 자족도시 공약 반드시 지켜 군민 자긍심 높이겠다”

 
최원철 공주시장
최원철 공주시장
백성현 논산시장
백성현 논산시장
김돈곤 청양군수
김돈곤 청양군수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최원철 공주시장, 백성현 논산시장, 김돈곤 청양군수가 1일 각 지자체에서 취임식을 갖고 민선8기 공식 임기에 돌입했다.

최 시장은 오전 보훈공원을 찾아 참배를 마친 공주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시민대표와 각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가졌다.

최 시장은 이자리서 “민선8기 시정 비전을 ‘강한 공주, 행복한 시민’으로 정했다. 항상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경청하고 열린 자세로 소통하며 공주시민이 희망하는 '시민 모두가 행복한 공주'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현하기 위한 4대 시정목표로는 △사람이 넘쳐나는 명품도시 △활력이 샘솟는 경제도시 △시민이 행복한 교육‧복지도시 △품격있는 문화‧관광도시를 제시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논산 아트센터에서 거행된 취임식에서 “민선8기는 소득을 높이고, 삶의 질을 높이고, 행복지수를 높이는 ‘3고주의 행정’을 바탕으로 시민 행복시대를 여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지역의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해 1천 여 공직자들분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성장 동력의 기반 구축, 미래의 핵심 6차 산업(농업)육성, 종합관광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원·신도시의 상생과 균형 발전, 걱정 없는 복지정책 마련, 그리고 미래인재 위한 교육 플랫폼 등 논산의 백 년 대계를 위한 6대 공약을 바탕으로 새로운 논산의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돈곤 청양군수도 청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민선 8기 닻을 올렸다.

김 군수는 “고령화에 따른 지속적인 인구감소, 일자리 부족, 의료 취약 등 많은 문제가 쌓여있다”라면서 “민선 7기에 이어 군민 통합을 바탕으로 위기를 잘 극복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군수는 또 “지방선거 때 내놓은 인구 5만 자족도시 조성 공약을 반드시 지켜 군민의 자긍심을 높이겠다”며 군민 동참을 당부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