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첫 기자회견서 “공무원 인사도 30% 발탁”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최원철(사진) 공주시장이 최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공무원들의 ‘입찰방해’ 혐의와 관련해 해당 직원들에게 ‘결자해지’ 차원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4일 시청 집현실에서 가진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7월 인사 때 이들을 섣부르게 이동시켜 업무에 혼선을 주기보다 현 부서에서 관련 내용을 마무리 짓게 하는게 나을 걸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에서 수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를 보지 않은 상태에서 보직변경을 하는 것은 우려스럽다”며 “간부 공무원 등과 내부 논의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와 관련해서는 “승진을 포함한 발탁 인사에 30%를 할애하겠다”며 연공서열에만 의존하지 않을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그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공주보 활용 문제는 “큰 국가적 자산을 부수는데 동의 못한다”는 말로 정리했다.

최 시장은 “다만 활용 방법에는 친환경의 장점을 찾아 모두에게 유리한 쪽으로 운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선거운동 기간에도 반대 의사를 비쳤던 송선·동현 신도시 건립 문제는 “일단 보류”의 뜻을 보였다.

장기적으로 취소 가능성도 열려 있느냐는 질문에 “거기까진 제 권한이 아니다”며 여지를 남겼다. 취소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은 도지사가 할수 있다.

최 시장은 “신관·월송은 물론 옥룡동에서까지 인구가 빠져나가는 등 기존 도시의 공동화를 부를 가능성이 큰 게 문제”라며 외부 인구유입 대신 기존 도심 인구를 빼가는 빨대효과를 우려했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