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진천군치매안심센터(센터장 박지민)는 6일부터 8주간 주 1회 치매안심마을에서 ‘기억활짝 기억반짝’ 치매예방교실을 운영한다.

치매안심마을은 주민에게 치매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고 치매가 있어도 행복한 일상이 가능한 치매 친화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조성한 마을이다.

문백면 옥산마을, 초평면 용동마을, 광혜원 중리마을 등을 지정했고 이번 치매예방교실 운영을 위해 지난 6월 한달 간 치매인식도 조사, 치매인지선별검사, 치매예방교실 홍보 등을 진행했다.

치매예방교실에서는 주의력 등 인지 기능 개선과 일상생활수행능력 증진을 목표로 미술심리치료, 심리상담, 공예, 워크북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될 예정이다.

박 센터장은 “치매환자와 가족, 이웃주민 모두가 행복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 지역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천 한종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