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 등원 거부...“국힘 시의원들 의회 독점 폭거 규탄 강력 시정” 촉구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시의회가 개원 첫날부터 원 구성을 놓고 갈등에 휩싸여 앞으로 의회 운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의회는 5일 9대 시의회 첫 번째 266회 임시회를 열어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한 뒤 의사 일정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의회 소수당으로 전락한 더불어민주당 측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자리는 물론 상임위 의원수 배분을 놓고 국민의힘 측과 힘겨루기 양상을 보여 파행을 보였다.
국민의힘 측과 더불어민주당 측은 애초 지방선거가 끝난 뒤 9대 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구성과 상임위원회 배분을 놓고 물밑 협상을 벌여왔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11명과 민주당 소속 시의원 8명 구도에서 전반기 의장 몫은 다수당이 차지하지만, 애초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자리는 양당 원내대표가 협상을 통해 개원 이전에 결정할 것으로 예상됐다.
본보 취재를 종합하면 개원 이전 양당 원내대표는 협상을 통해 국힘 측은 부의장과 예산결산위원장 자리를 제안했지만, 민주당 측은 이 같은 제안을 거부하고 부의장과 행정문화·산업건설위원장 자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측은 또 의원 배분 문제도 행정문화·산업건설위원회에 자당 소속 시의원 3명을, 복지환경위원회는 2명 자리 배정을 각각 요구했다.
민주당 측 제안은 상임위 3곳 정원이 위원장을 포함해 총 6명으로, 3:3:2 구도에서 절반을 넘지 못하면 안건을 부결하는 관련법에 따라 의사 결정과 집행부 견제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집행부 사업 대부분을 담당하는 행정문화·산업건설위원회는 각각 4명 배정을 제시하고, 국·도비 보조사업을 집행하는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사무는 2명으로 정해 사실상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9대 시의회 개원 첫날 열린 임시회 본회의는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등원을 거부해 정회가 선포됐고, 이들 시의원들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시의원들에 대한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사진)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국힘이 의원 정수 절반을 넘겨 다수를 차지했다는 이유로 협치를 무시하는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라며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은 여야 의석 비율에 맞춰 배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정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동반자적 관계를 위한 합리적 요구를 외면하면 우리는 등원 거부는 물론 모든 방안을 마련해 투쟁에 나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4년 전 8대 시의회에서도 원 구성을 놓고 당시 여당인 민주당이 전·후반기에 의장과 부의장 자리를 독식하고 상임위원장 두 자리는 내줬지만, 후반기는 민주당이 위원장 자리를 싹쓸이해 국힘 측으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야당 측 요구와 관련, 국힘 강명철 원내대표는 “원 구성 문제는 야당의 요구안에 대해 최대한 협치를 통해 풀어나갈 방침”이라며 협상 의지를 남겼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