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볼일 끝났으니 입 딱는 꼴 되었다”
참여자치시민연대 “잘못 인정하고 사과해야”

4일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기자실을 방문해 복지공약 지급시기를 놓고 설명을 하고있다.
4일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기자실을 방문해 복지공약 지급시기를 놓고 설명을 하고있다.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김영환 충북지사의 주요 공약이었던 육아수당 등 ‘현금성 복지사업’이 일부 변경되면서 야당과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5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성명을 내 "월 100만원 육아수당은 아예 없앴고, 출산수당 1000만원 일시 지급, 농업인 공익수당, 어르신 효도비 등도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김 지사는 후보 시절 공약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상대 후보 공약 베끼기에만 올인했다"며 "실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도 큰소리치더니 취임 직후 핵심 공약을 파기한 것은 명백한 도민 기만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선거 때는 도민들에게 모든 것을 다 해줄 것처럼 약속하더니, 이제는 볼 일이 끝났으니 입을 싹 닦는 꼴이 되었다”며 “지사는 공약 파기를 철회하고, 공약 파기와 말 바꾸기에 대해 도민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날을 세웠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도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정부 정책을 자신의 공약으로 만들려는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 지사는 이미 시행 중인 바우처를 출산수당에 포함하고, 육아수당은 윤석열 정부가 부모수당을 지급하려는 계획이 있어 얼마를 더 지급해야 (공약대로 월) 100만원이 될 수 있는지 알기 어려워 장기검토과제로 넣었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선거 때는 마치 큰 금액을 지원할 것처럼 하다가 도지사가 된 후에는 정부 정책을 포함해 자신의 공약을 만들려는 것은 기만 행위로 예산 문제 등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이제와서 넉넉지 않은 재정 상황을 얘기하는 것은 너무도 궁색한 변명"이라고 밝혔다.

또 "신중하지 못한 공약으로 도민에 상처를 준 김 지사는 솔직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지사는 후보 시절 복지 분야 대표 공약으로 출산수당 1000만원 일시 지급, 양육수당 월 100만원씩 60개월간 지급, 어버이날 어르신 감사효도비 30만원 지급, 농업인 공익수당 100만원 확대 등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양육수당은 장기정책과제로 두고, 출산수당은 바우처 200만원을 포함해 4년간 분할 추진하기로 해 공약 철회나 파기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어버이날 감사효도비는 연령을 상향해 연차별로 추진하고, 농업인 공익수당은 대상을 늘려 '60만원 이상'으로 시작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