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제계와 손발 맞춘 원장 발탁도 숙제

충북연구원 전경 /충청북도
충북연구원 전경 /충청북도

 

[동양일보]충북도의 씽크탱크역할을 담당해온 '충북연구원'의 재정지원과 원장 초빙 등 순기능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고있다.

그동안 충북도 연구원은 최초 설립 취지를 살리지 못한채 지자체 용역 업무 처리등 수익사업에 치중했다는 불 명예를 안고 있었다.

왜냐하면 청주상공회의소가 1990년 5월 지역 발전 아이디어 제공등 공직사회가 부족한 부문을 채워주는 씽크탱크 역할 수행 미션을 갖고 충북경제연구소를 설립한게 모태가 되었기 때문이다.

순수한 동기에서 출범한 지역경제연구소가 운영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에 처하면서 충북도 출연기관으로 변신했으나 지원금이 부족, 지자체 용역사업 의존을 탈피하지는 못했다.

설립 30여년을 넘긴 충북연구원은 박사급 30여명, 행정직 13명을 둔 조직을 갖추고 출연금 43억원 과제용역 10억원 상당의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특별 조직으로 10여개의 중앙 위탁사업을 담당, 연간 총 120억원 정도 업무 처리를 하고있다.

이 같은 연구원 운영은 관료사회의 지배를 받아 명실상부한 지역 씽크탱크 기능을 수행할수 없고 도지사 철학을 뒷받침하는 보좌기관으로 그칠 공산이 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차제에 김영환 지사 취임과 함께 '충북연구원' 기능을 강화하는 시스템 전환 필요성이 대두되고있다.

용역을 수행하는 불 명예를 불식시키고 충북 산업계의 미래를 예측 선 조치할 시스템을 만들어 경고등을 켜줄 수 있는 역할을 맡겨야 한다.

또 11개 시군 자치단체의 발전 여부를 계량화하여 단체장 치적을 평가할 수 있는 통계 자료를 제공하는 순수 연구 기관으로 위상을 확립하는 게 필요하다.

그리고 충북에 입주한 기업체와 지역민간의 유대 강화 문화를 함께 만들어갈 지방 행정 체계를 제안하고 연구해야 한다.

타 지역 연구원들은 충북보다 뒤늦게 설립됐지만 당초 충분한 자본금을 출연,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반면교사를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충북연구원이 기초지자체의 용역을 수행했으나 발주처의 입김대로 수정 납품했을 뿐 실제 군정 수행에 활용하지 않는 지자체도 있어 예산만 낭비했다는 지적을 받고있다.

따라서 차기 충북연구원장은 김영환 지사의 공약을 이해하고 충북 경제계의 현장 목소리를 귀 담아 들을 수 있는 인물 발탁 여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연구원의 한 관계자는 " 충북도 지원 예산이 많이 늘어났으나 아직도 부족한 부문이 없지 않다"며 "도청이 캐치하지 못한 틈새 부문을 찾아 행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연구원 기능을 활성화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조심스런 제안을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