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결과는 윤 정부에 대한 충북도민의 소망 담겨”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김영환 도지사는 7일 ‘2022년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충북대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회의 개최에 앞서 차담회를 가졌다

김 지사는 먼저 윤 대통령에게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충북도지사, 청주시장 등에서 국민의 힘이 압승을 거뒀다”며 “이는 지역발전을 시켜달라는 충북도민의 소망이 담긴 결과이며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많은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충북에는 역대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라는 공간이 있는데 청와대 보다 7배나 넓은 공간이고 풍광이 베르사유 궁전보다 훨씬 더 훌륭하다”며 “청남대가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건의했다.

이날 청주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선거운동 외에 청주를 방문한 것은 20년만이라며 초정약수의 맛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고 말하며 지역에 대한 인연을 언급했다.

이에 김 지사는 “지금은 청주 인구가 85만명에 육박하고 오송분기역, 청주공항 등이 위치한 우리나라 최고의 교통요충지이면서 SK하이닉스, LG화학 등 대기업뿐 아니라 강소기업이 많이 상주해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을 선도해 나가는 지역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