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철저한 환경 관리 수반한 규제완화’ 강조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김영환 도지사가 1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취임 후 첫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규제완화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사진)

김 지사는 “지난 주 용산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충북발전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문제를 생각해봤다”며 “우선 두 가지 측면에서의 규제완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운을 뗐다

첫 번째는 “정부와 관련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부분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명분과 논리를 개발해 힘을 합쳐 중앙부처와 국회를 움직이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 “충북도가 갖고 있는 불필요한 규제에 대해 과감한 개선이 필요하다”며 “이 두 가지 방향의 규제를 과감하게 혁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다만 김 지사는 “환경을 지키는 문제에 있어서는 절대 타협이 있어서는 안 되며, 환경은 철저히 관리하면서 무조건 막는 규제에 대해서는 싸워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농번기임에도 불구하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과 기업을 위한 전향적인 개선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인력 부족 문제는 지금 농촌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기업 또한 사람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이 크다”며 “외국인 근로자 공급 확대와 함께 중장년 등 도시의 유휴인력을 활용해 농촌과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할 수 있는 충북형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또한, 본격적인 농산물 출하를 앞두고 있는 만큼 농민들과 기업인들에게 용기를 전해 줄 수 있도록 직원분들이 솔선수범 해 우리도의 농산물과 생산품들을 판매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고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예산확보와 투자유치 등 직원들이 처리하기 어렵거나 신속한 처리를 요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자신이 직접 나서 처리하겠다며 형식과 절차에 구애받지 말고 신속히 보고해 줄 것을 주문했다.

“최근 갑작스런 폭우 등이 이어지며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시기”라며 “가장 중요한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항상 긴장을 유지하고 특히 여름 휴가철 도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북도는 이날 간부회의를 민선 지방자치단체 출범 이후 처음으로 회의 시작시간을 종전보다 30분이 늦춰진 9시에 개최했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