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부문 수상작 BMW i비전 서큘러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선정한 올해의 미래 자동차 디자인에 BMW(승용차), 현대기아자동차그룹(상용차)이 각각 뽑혔다.

KAIST는 14일 부산 벡스코 국제모터쇼 컨벤션홀에서 ‘2022 퓨처 모빌리티(Future Mobility of the Year awards, FMOTY)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퓨처 모빌리티상’은 세계 자동차 전시회에 출품된 콘셉트카 중에서 미래 사회에 유용한 교통기술과 혁신적인 서비스 개념을 선보인 모델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i비전 서큘러는 천연고무로 타이어를 제작하고 폐차할 때 부품을 아주 쉽게 재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친환경 컴팩트카이다.

국내외 자동차 전문기자 1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 콘셉트를 심도 있게 구현했다고 호평했다.

현대차의 트레일러 드론은 2대의 무인차가 트레일러를 밀고 끌면서 항만에서 목적지까지 물품을 운송할 수 있는 친환경 자율주행 트럭이다.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함께 적용한 획기적인 물류 서비스의 청사진을 선보여 심사위원 다수의 지지를 받았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