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문화재단 ‘오예진 : 돌보는 감정’ 차세대 작가전
이시대의 작가전 정영진의 ‘소나무가 있는 풍경’도

이시대작가전 '정영진전'이 열리고 있다.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공주문화재단이 2022 공주 차세대 작가전 ‘돌보는 감정 : 오예진전’을 지난 14일부터 시작해 오는 24일까지 아트센터고마에서 개최한다.

2022 공주 차세대 작가로 선정된 오예진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과를 졸업하고 공주 공공미술프로젝트, 공주문화예술촌, 향토작가전 등 다양한 활동으로 자신의 작품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작품에 등장하는 대상들은 이상 세계인 우주 안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탈을 쓰고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인 개개인이 혼란스러운 현대의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마주하고, 돌보며 위로하는 메시지를 초현실적 이미지로 보여준다.

전시는 아트센터고마(공주시 고마나루길 90) 전시실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월요일 휴관) 무료관람으로 진행된다. 관람기간 동안 오후 4시에 전시해설을 진행한다. 또한 공주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작가 인터뷰 및 전시영상을 함께 제공한다.

재단은 또 같은 기간동안 아트센터고마에서 2022 공주 이시대의 작가로 선정된 정영진 화백의 ‘소나무가 있는 풍경 : 정영진 전’도 개최한다.

이번 정영진 작가의 기획초대전은 소나무와 풍경에 주목하고 있다. 소나무의 모습은 수많은 변화와 역경을 그대로 몸에 담고 이를 승화시켜 치유로서 우리 삶의 주체로 자신이 자라며 보도 느낀 것을 정서에 담은 따뜻한 작품을 보여준다. 그동안 익숙했던 우리 주변의 자연과 사물들을 다시 느끼며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특히 소나무를 구성하는 색은 다채로우면서도 차분하게 실존을 구성하고 있고 풍경은 밝아도 가볍지 않으며 어두운 경우에도 무겁지 않다. 작품에서 상처가 많아도 꿋꿋하게 서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여유를 찾을 수 있고 한겨울에 봐도 따뜻하게 느껴지는 이상을 찾을 수 있다.

전시는 아트센터고마 전시실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월요일 휴관) 무료관람으로 진행된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