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감염병연구소는 19일 오송 국립보건연구원에서 미 모더나사와 SFTS mRNA 백신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폴버튼(Paul BURTON) 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질병관리청·국립보건연구원·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지난 19일 미국 모더나사와 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협력 협약서(RCA·Research Collaboration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 협력은 지난해 연구협력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세부 연구협력 주제를 선정키 위해 양 기관이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한 결과다.

치명률이 높은 반면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우리나라에서 질병 부담이 높은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대한 mRNA 백신 후보물질 개발 공동연구에 합의했다.

이번 공동연구 협약서 체결은 국립감염병연구소 설립 이래 ‘백신 개발 연구’ 분야에서 외국 제약사와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첫 번째 공동계약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우수한 SFTS mRNA 백신 개발이라는 협약 목적 달성을 위해 주기적으로 모더나사와 공동연구 진행 상황에 대해 논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공동연구계약 체결식 축사를 통해 “국립감염병연구소가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백신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아직 개발하지 못한 백신에 대한 연구개발 능력도 강화할 예정”이라면서 “mRNA 플랫폼 기술은 백신뿐만 아니라 희귀질환 등 여러 질병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도 응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 등과 상호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립감염병연구소 장희창 소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국립감염병연구소의 국내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역량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신종감염병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공동연구 협약을 위해 방한한 모더나사의 폴 버튼(Paul Burton) 최고의학책임자(Chief Medical Officer)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최근 증가하는 감염질환이지만 예방 백신이 없기 때문에 국립감염병연구소와의 협력을 통해 백신을 개발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막을 수 있기 바란다”며 “모더나사는 국제 보건을 위협하지만, 아직 주목받지 못하는 감염병을 포함 15개 백신을 오는 2025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며, 이번 공동연구협력은 모더나의 백신 개발을 향한 약속을 이행하는 중요한 일환으로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