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운영 방향과 주요 사업 공유...지역발전 협력 강화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시가 25일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충북도의회와 유기적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지역 도의원 초청 정책간담회를 마련했다.(사진)

이날 간담회는 이종갑·이정범·김종필·조성태 도의원과 김두환 부시장을 비롯한 시청 간부 공무원이 참석해 시정 운영 방향과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논의시간을 가졌다.

시는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살미~수안보 관광연계도로 개설 △충청내륙고속화도로~충주역 도로개설 △특장차 수소파워팩 기술지원 기반 구축 등 총 26건의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새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충주 국가정원, 중원 휴양레저타운, 광역 교통망 확충 등 충주 미래를 밝혀줄 핵심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도의회와 긴밀한 공조를 요청했다.

도의회 이종갑 부의장은 “‘충주의 발전, 다수 시민의 혜택, 사회적 약자 보호’ 기치 실현을 위해 오늘 논의한 사업을 바탕으로 지역 발전과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한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